박찬종고문 「정국해결사役」자임…당론 은근히 비난

입력 1997-01-17 20:19수정 2009-09-27 07: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濟均기자」 신한국당의 朴燦鍾(박찬종)고문이 「파업정국 해결사」를 자임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대통령 특사로 니카라과 방문을 마치고 16일 귀국한 박고문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 李洪九(이홍구)대표 姜三載(강삼재)사무총장과 만나 나름대로의 정국수습 해법을 제시했다. 박고문은 이어 「입당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종교계 재야 야당의원 등 누구와도 만나겠다. 사태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뛰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우선 18일 명동성당을 찾아가 金壽煥(김수환)추기경과 면담한 뒤 농성중인 민노총 지도부와 접촉할 계획이다. 이어 야권 지도부와의 대화를 시도하는 한편 파업현장 방문도 검토중이다. 박고문은 기자간담회에서 특히 『신한국당은 농성중인 근로자나 야당의원보다 국민이 우리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를 주목해야 한다. 빈대 잡는다고 초가삼간 태울 수는 없는 일』이라며 당의 대처방식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노동법 재개정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당론도 만고불변은 아니다. 한국사회는 계약사회가 아니라 감성사회다. 정리해고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해줘야 한다』는 식으로 이견을 제시했다. 박고문의 이같은 행보에 대해 당지도부는 못마땅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李會昌(이회창) 金潤煥(김윤환)고문이 △복수노조유예 재고 △노동법 재개정 등 당론과 배치되는 발언을 한데 이어 여당식 「통제(統制)」가 쉽지 않은 박고문까지 등장하자 상당히 우려하는 눈치다. 당의 한 고위관계자는 『박고문이 이번 사태를 이용, 대중적 인기를 더 끌어올리려 한다』며 걱정스런 표정을 지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