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재산누락 의혹 前-現의원 백여명 25일 징계대상 확정

입력 1996-10-24 20:30업데이트 2009-09-27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회 공직자윤리위(위원장 李正雨전법무장관)는 24일 2차 전체 회의를 갖고 재산신고에 누락의혹이 있는 전현직 의원 1백여명이 제출한 소명자료를 검토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는 이들의 주장이 타당성이 있는지를 심사한 뒤 오는 26일까지 징계여부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윤리위는 심사를 마친 뒤 징계대상자의 신원을 공개할지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다. 공직자윤리위는 그동안 15대 국회에 새로 진출한 국회의원 1백84명과 14대 의원중 낙선한 전의원 1백69명 등 전 현직의원 3백53명의 재산신고내용을 실사, 누락 또는 축소의혹이 있는 1백여명에 대해 소명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었다.〈宋寅壽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