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이양호 파문]李씨 측근,권병호씨 주장 일축

입력 1996-10-21 21:00업데이트 2009-09-27 15: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李養鎬전국방장관의 한 측근은 21일 경(輕)전투헬기사업 참여대가로 대우중공업이 13억원을 제공했을 것이라는 무기거래상 權炳浩씨의 주장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 』이라며 『맹세코 대우로부터 단 한푼의 돈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李전장 관측은 權씨가 대우로부터 받은 3억원중 1억5천만원을 李전장관에게 주었다는 주장 에 대해서도 『이미 해명한대로 대우측이 權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것을 나중에 尹永 錫대우회장에게서 들었을뿐』이라고 말했다. 李전장관측은 『權이 주장한 타워호텔 미얀마바는 칸막이가 없는 공개된 장소로 얼굴이 알려진 공인이 트레이닝복 바람으로 외출했다는 것부터가 말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