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노벨문학상 에르노 “노벨상은 남성 위한 제도”

입력 2022-12-08 03:00업데이트 2022-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부분 남성 작가가 수상한 점 지적
“불평등 고통받는 이들에 상 바쳐
양성 평등 위해 남성 먼저 달라져야”
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 AP 뉴시스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 AP 뉴시스
“노벨문학상은 남성을 위한 제도다.”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82)는 6일(현지 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가진 AFP통신 인터뷰에서 “노벨상은 전통을 향한 열망을 드러내는데, 전통을 따른다는 건 아마도 더 남성적이며 그들이 권력을 서로 전달하는 방법이기도 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노벨문학상이 대부분 남성 작가에게 주어졌음을 꼬집은 것이다. 1901년부터 스웨덴 한림원이 수여한 노벨문학상 수상자 119명 가운데 여성은 에르노를 포함해 17명뿐이다.

에르노는 노벨상이 양성 평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현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말은 거의 항상 남성이 독점했다. 하지만 난 여성이 내용은 완전히 잘 파악하면서도 남성보다 덜 장황하고 실용적으로 말한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여성 작가들이 외면적으로 부각되지 않아도 실력이 뛰어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에르노는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양성 평등을 위해선 남성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남성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며 “남성이 그들의 신체, 삶의 방식, 그들의 행동과 동기부여를 잘 인지하지 못하면 진정한 여성의 자유는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한 세기 동안 많은 프랑스 남성이 노벨문학상을 받았지만 여성은 내가 처음”이라면서 “프랑스 문학에 그려지지 않은 세계에 관해 글을 쓰는 여성에게는 일종의 불신이 있다. 이는 보수적인 특정 지식층에서 나에게 불리했다”고 밝혔다.

그는 노벨문학상에 대해 “인종차별을 비롯한 모든 불평등으로 고통받는 이들과 인정받지 못하는 존재들에게 바치고 싶다”면서 “이번 수상을 계기로 글쓰기에 대한 열망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올 10월 “개인적 기억의 근원과 소외, 집단적 구속의 덮개를 벗긴 용기와 꾸밈없는 예리함을 보여줬다”며 에르노를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10일 알프레드 노벨(1833∼1896) 기일에 맞춰 열린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가인 에르노는 1974년 자전적 소설 ‘빈 옷장’으로 등단했다. 이후 ‘남자의 자리’ ‘사건’ 등 개인적 경험을 토대로 사회 구조를 파헤친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파리=조은아 특파원 ach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