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하다… 감독-배우 모두 식구가 된 ‘미나리’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2-27 03:00수정 2021-02-27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달 3일 개봉 앞서 온라인 간담회
“촬영 마치고 밥 먹으며 의견 나눠… 관객들도 영화의 식탁에 초대”
26일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 한예리, 리 아이작 정 감독, 스티븐 연(왼쪽부터 시계 방향)이 국내 언론과 화상 간담회를 갖고 있다. 판씨네마 제공
다음 달 3일 국내에서 개봉하는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는 배우와 감독 모두 식구(食口)가 된 영화다. 26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정 감독과 배우 스티븐 연, 윤여정, 한예리는 촬영장 밖에서 식구가 됐기에 카메라 앵글 안에서도 가족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낼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 영화는 1980년대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제이컵(스티븐 연), 모니카(한예리)와 이들의 자녀 앤(노엘 조), 데이비드(앨런 김) 그리고 딸 모니카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할머니 순자(윤여정)의 이야기다. 이민 1세대 부모 밑에서 자란 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이기도 하다.

“저와 윤여정 선생님이 에어비앤비에서 빌린 집에서 함께 지냈어요. 다른 배우와 감독님도 촬영을 마치고 그 집에 모여 매일 저녁밥을 먹으면서 시나리오 이야기를 나눴죠. 그때가 가장 그리워요.”(한예리)

“이 영화가 많은 관객들에게 와닿는 이유는 영화가 저 개인이나 이민자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인간관계의 보편성을 담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족이 겪는 갈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사랑하고 헤쳐 나가는 모습에 많은 분이 공감하는 게 아닐까요. 무엇보다 가족들의 인간적 모습을 잘 담아낸 배우들의 공이 가장 크고요.”(정 감독)

주요기사
정 감독은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지만 배우들은 정 감독의 따뜻한 디렉팅을 치켜세웠다. 틀에 가두지 않는 감독 스타일 덕에 윤여정의 아이디어로 순자가 이로 밤을 깐 뒤 손자에게 건네는 장면, 손자를 침대에 누이고 자신은 바닥에서 자는 장면 등 ‘한국 할머니’의 정(情)을 생생히 표현할 수 있었다.

“정 감독에게 첫 번째로 한 질문이 ‘당신의 할머니 흉내를 내야 하느냐’였어요. 그러자 정 감독이 ‘절대 그러지 말고 원하시는 대로 하시라’고 하더군요. 그 말을 듣고 속으로 A+를 줬죠. 어떤 감독은 배우를 가둬요. 전 정 감독 덕에 자유를 얻었어요.”(윤여정)

이들은 관객들에게도 식구가 돼 줄 것을 청했다. “우리 영화를 식탁에 비유하고 싶어요. 관객들이 저희가 차려 놓은 식탁에 와서 맛있게 음식을 드셨으면 좋겠어요.”(정 감독)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미나리#온라인 간담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