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동아일보]국내 최대 규모 대한민국 나눔대축제 가보니 外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5: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는야 봉사 마니아.”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나눔 명인’들이 한 곳에 모였다.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는 ‘제1회 대한민국 나눔문화대축제’가 열렸다. 전국 77개 사회복지단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나눔 잔치다. 참석자들은 이 행사를 계기로 나눔 바이러스가 널리 퍼지기를 기대했다.


■ 일본 막걸리 열풍 현장을 가다

“시작은 ‘한국에 대한 관심’ 때문이었지만, 이제는 그 특유의 맛에 매료되어 마신다.” 막걸리를 마시는 일본인들의 말이다. 한국과 일본에서 나란히 불고 있는 막걸리 바람. 왜 일본인들은 막걸리를 찾고, 막걸리는 어떻게 일본 시장을 파고들었는지 일본 현지를 직접 찾아 알아봤다.



주요기사
■ 히틀러가 1차대전 전쟁영웅 출신? 사실은…

제1차 세계대전에서 혁혁한 무공을 세워 철십자훈장까지 받고 전쟁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아돌프 히틀러가 사실은 후방 부대에서 우편물을 날랐고 남는 시간에는 그림을 그리며 지낸 편안한 연락병이었다고 영국의 언론이 최근 발간된 한 전기를 인용해 보도했다. 히틀러 부대의 전투원들은 그를 ‘후방의 돼지’라고 불렀다는데….



■ 흑백의 전자책 단말기가 인기 끄는 이유

애플의 ‘아이패드’, 삼성전자의 ‘갤럭시탭’…. 뛰어난 기능과 컬러 화면으로 무장한 태블릿PC가 나오자 전자잉크를 사용한 흑백의 전자책 단말기는 곧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아니었다. 틈새시장이 존재했다. 태블릿PC의 지나치게 다양한 성능 때문에 역설적으로 전자책 단말기가 주목받고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