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한주호 준위 외아들 초등교사 됐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기씨 진해 안골포초 부임…한 준위 근무하던 부대 인근
천안함 폭침사건 당시 실종 승조원 구조 작업에 나섰다가 순직한 한주호 준위의 외아들인 한상기 씨(26·사진)가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15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진주교대 졸업생인 한 씨는 이달 초 창원시 진해구 청안동 안골포초등학교(교장 김영찬)에 부임해 5학년 담임을 맡고 있다. 이 학교는 한 준위가 생전에 근무했던 해군특수전여단 인근에 있다. 학군단(ROTC) 장교로 임관한 뒤 육군 1사단에서 근무하다 6월 말 중위로 예편한 한 씨는 “아버지가 원했고 제가 가고자 했던 길이어서 재미와 보람이 있다”며 “동료 교사들이 도와줘 적응에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를 모셔야 하기 때문에 집 가까운 곳에서 근무하길 희망했다”고 덧붙였다.

진해=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