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학 건축학도 하위준 씨 美친환경 주택설계 대상후보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에 유학 중인 한국인 대학생이 미국 유수 건축설계 공모전에서 대상 후보에 올랐다. 주인공은 카네기멜런대 건축학과 하위준 씨(25·사진).

11일 미국그린빌딩협의회(USGBC)의 홈페이지 공시에 따르면 뉴올리언스 시에 조성될 친환경 주택단지 ‘모델하우스 공모전’에서 하 씨의 작품이 대상 후보작 4점 가운데 하나로 선정됐다. 5년 전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재난을 당한 뉴올리언스 시 재건작업의 일환으로 실시한 이번 공모전은 노인과 장애인 등 소외 계층을 위한 친환경 주택모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효율, 접근성, 안전, 당신’의 영문 앞 글자를 딴 하 씨의 작품 ‘이지(E.A.S.Y) 하우스’는 자연채광, 친환경 지붕, 휠체어 리프트 등 기능적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USGBC는 대상 후보작 4점을 놓고 1년간 실제 모델하우스로 짓는 심사과정을 거쳐 대상작을 뽑는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