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포토]INI스틸, 여자축구대표팀에 포상금

입력 2003-06-26 19:13수정 2009-09-28 2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인균 INI스틸 회장(오른쪽)이 26일 인천 동구 송현동 본사에서 일본을 꺾고 한국여자축구를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킨 안종관 대표팀 감독에게 꽃다발을 건넨 뒤 악수하고 있다. 유 회장은 자사 축구단 소속인 안 감독과 대표선수 13명에게 6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사진제공 INI스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