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이야기]인천공항이 물에 잠긴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한국기상협회 이사장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한국기상협회 이사장
2020년 10월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되었다. 2030년에 한반도가 대홍수로 물에 잠기는 시뮬레이션 영상이었다. 대홍수로 인천공항에 계류 중인 거대한 비행기들과 시설물들이 물에 잠겨 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2030 한반도 대홍수 시나리오’라는 제목으로 소셜미디어에 올린 이 영상은 기후변화 연구단체인 ‘클라이밋 센트럴’의 연구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정말로 태풍이나 홍수로 인천공항이 물에 잠길 수 있나요?” 알고 지내는 지인 몇 분이 이 영상을 보고 전화해 왔다. ‘2030년 이전에라도 인천공항이 물에 잠길 가능성이 있다’는 필자의 대답이 말도 안 된단다. 어떻게 국가의 관문인 국제공항이 물에 잠길 수 있느냐는 거다.

2010년대로 들어오면서 기후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기온 상승은 더 많은 수증기를 함유하기에 폭우를 만든다. 해수 온도가 상승하면서 슈퍼태풍이 만들어진다. 빙하가 급속히 녹으면서 해수면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강한 태풍이나 호우가 내리면 낮은 지역은 물에 잠길 수밖에 없다. 10년 내에 인천공항이 물에 잠긴다는 말은 결코 과장이 아닌 것이다.

그럼 태풍이나 홍수로 인해 국제공항이 물에 잠긴 적이 있을까? 2011년에 대홍수로 태국 전체 국토의 80%가 물에 잠기면서 태국 제2의 공항인 돈므앙 국제공항이 물에 잠겨 일주일간 공항이 폐쇄됐다. 2018년 인도에 ‘100년 만의 홍수’가 찾아오면서 케랄라주의 코치 국제공항이 12일간 폐쇄되었다. 2018년 태풍 ‘제비’가 일본을 강타하면서 오사카의 간사이 국제공항의 활주로가 물에 잠겼다. 여기에 간사이 공항과 바다 건너편 육지를 잇는 다리에 강풍에 휩쓸려온 유조선이 충돌하면서 공항 접근까지 불가능해졌다. 2019년 슈퍼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섬나라인 바하마를 휩쓸고 지나갔다. 시속 297km의 강풍과 800mm가 넘는 폭우, 그리고 폭풍해일로 그랜드바하마 국제공항 활주로와 주요 시설이 물에 잠기면서 공항은 폐쇄되었다.

주요기사
공군 비행장도 홍수와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는다. 2002년 우리나라 태풍 역사상 가장 큰 피해를 가져온 태풍 ‘루사’가 한반도를 강타했다. 당시 하루 870mm가 넘는 폭우로 강릉전투비행단이 물에 잠겼다. 활주로는 물론 일반 사무실도 다 물에 잠겼는데 이로 인해 상당수의 F-5 전투기까지 물에 잠겨 버리고 말았다. 2019년 10월 강타한 태풍 ‘미탁’으로 강릉전투비행단이 또다시 물에 잠겼지만 다행히 당시에는 전투기 침수 피해가 없었다. 미국에서도 전투비행단이 허리케인으로 큰 피해를 입은 사례가 있다. 2018년 슈퍼 허리케인 ‘마이클’이 시속 250km의 강풍과 1000mm가 넘는 폭우를 몰고 오면서 플로리다주 틴들 공군기지에 배치돼 있던 F-22 랩터가 큰 피해를 입었다. 세계 최고의 스텔스 전투기 17대가 입은 피해액만 무려 2조2000억 원이 넘었다.

올해 발생했던 세계적인 기후 재앙들은 기후위기의 서막일 뿐이다. 본격적인 재난이 시작되면 인천공항이 물에 잠기는 것으로 끝나지는 않을 것이다. 정부와 국회, 기업과 국민들의 기후변화에 대한 혁명적인 인식 전환이 필요한 이유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한국기상협회 이사장



#기후변화#대홍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