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 시황]수도권 전역 DTI 규제 소식에 상승세 꺾여

입력 2009-09-07 02:59수정 2009-10-10 1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추가 대출 규제에 나설 가능성을 보이면서 지난주 아파트 가격의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0.14% 올라 상승세가 둔화됐다. 신도시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은 각각 0.07%씩 상승했다.

국세청이 아파트 매입 자금에 대해 출처 조사를 강화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서울 강남 송파구 등은 매수 문의가 줄고 거래량도 줄어든 반면 강동(0.45%) 양천구(0.28%) 등은 추가로 오를 것이라는 심리로 상승폭이 더 커졌다.

신도시 아파트 시장은 소형에 대한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소형 아파트의 가격이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산본 지역은 한 주 동안 0.25% 상승해 신도시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