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뛰는데 담뱃값 이라도…” 500원 인상 연말로 미룰듯

입력 2004-06-24 19:33수정 2009-10-09 1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초 10월에 올릴 예정이었던 담배가격 인상시기가 11월이나 12월로 늦춰질 전망이다.

보건복지부 당국자는 24일 “재정경제부가 담배가격 인상 시기를 다소 늦춰달라는 요청을 해와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이며, 인상시기가 한두 달 늦춰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올해 초 복지부와 재경부는 담배가격을 한 갑에 500원씩 10월에 인상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재경부가 이처럼 담배가격 인상시기 연기를 요청한 것은 하반기 들어 공공요금이 잇달아 오르고 있어 물가불안 심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재경부는 또 잇따른 공공요금 인상이 전체 물가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인상 시기의 분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이승우(李昇雨) 재경부 경제정책국장은 “상반기 중 정부의 공공요금 동결 방침에 따라 하반기에는 지방 공공요금이 예년보다 다소 높게 상승할 전망”이라며 “9월에 지방물가대책회의를 열어 지방자치단체에 공공요금 인상 시기를 분산토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경부는 올해 물가상승률이 당초 목표치였던 3% 전후보다 소폭 더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또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으로 하반기에는 일시적으로 소비자물가가 4%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동통신요금을 인하하는 문제도 정보통신부와 실무 차원에서 논의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공종식기자 k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