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데뷔시절]허영란 '순풍…'서 허간호사역으로 깊은 인상

입력 2001-10-10 18:28수정 2009-09-19 0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는 서울에서 살다가 중학교 때 온천으로 유명한 충남 온양으로 이사를 갔다. 서울과 떨어진 곳에 사는 터라 연예인이 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그런데 중3 때 기회가 찾아왔다. 연예기획사와 관련이 있는 한 분이 “MBC에서 청소년 드라마를 한다는데 너같이 생긴 애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내게 알려준 것이다.

그 분 소개로 나는 여의도를 찾았고, 97년 MBC 청소년 드라마 ‘나’에 출연하게 됐다. 그 드라마에서 나는 ‘영란 공주’ 역을 맡았는데 자신이 무척 예쁘다고 착각하는 공주병 환자였다.

고교(온양여자종합고교)에 진학한 후 한동안 진로를 놓고 고민했지만, 곧 이런 고민을 떨쳐낼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

나를 결정적으로 알리게 된 SBS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였다. 98년부터 ‘순풍…’에 합류한 나는 극중에서 방송 작가로 나오는 권오중 선배를 짝사랑하는 허 간호사 역을 맡았다.

뚱한 표정에 고집 세고, 입에 빵을 달고 사는 ‘빵순이’였다. 아무리 신인이라지만 다소 고민되는 캐릭터였다. 극중 허 간호사는 내가 봐도 “뭐 저런 애가 다 있나” 싶을 정도였다. 그러나 신세대 특유의 당돌하고 적극적인 인상이 시청자에게 서서히 어필해갔다.

연기를 배워가면서 시청자들에게 좀 더 강렬한 인상을 주는 캐릭터를 맡고 싶었다.

예를 들면 반항아나 소매치기, 말기 암 환자 같은 것 말이다. 하지만 내 출세작인 시트콤을 통해 고정된 이미지를 떨쳐내기가 쉽지 않은 것 같다.

지금 출연중인 MBC 주말드라마 ‘그 여자네 집’에서도 그냥 소박하고 앙증맞은 막내 여동생 이미지다. 언젠가는 사랑에 펑펑 울거나, 바람난 남자에게 매운 맛을 보여주는, 그런 또렷한 인상을 주는 연기를 하고 싶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