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송희라의 맛과 멋]한남동 카페 '퍼핀'

입력 1999-11-25 18:51업데이트 2009-09-23 12: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요즘 잘 나가는 카페의 커피 한 잔 가격은 샐러리맨의 한끼 점심식사와 맞먹는다. 그러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입구 맞은 편의 카페 ‘퍼핀’(02―790―6062)에선 커피 한잔 가격(5000원)에 커피나 차 그리고 샌드위치까지 즐길 수 있다. 단 오전8시∼오후2시에만 맞춰 간다면…. 평일이 어렵다면 주말 브런치로도 적당하다.

햄 치즈 달걀후라이 야채 등을 다져 만든 속재료를 식빵 사이에 고루 넣은 스페셜 샌드위치는 값비싼 클럽 샌드위치를 연상시킨다.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런 맛을 한입 한입에 느낄 수 있기 때문.

특히 한국에선 찾아보기 드믄 이태리식 샌드위치 파니니가 권할 만하다. 파니니는 올리브기름이 들어간 포카챠빵으로 만든 것으로 스테이크 고기에 석쇠 자국을 내듯 완성된 샌드위치를 납작하게 눌러 석쇠자국을 낸 것. 따끈따끈해 겨울엔 더욱 제격이다.

파니니엔 칠면조와 살라미를 넣은 ‘델리’, 독일소시지가 들어간 ‘메모리’, 치즈 한장에 다섯가지 이상의 야채를 한켜한켜 6단으로 쌓아 올린 뒤 개운한 토마토페이스트를 발라준 ‘베지테리안’(6000원) 등이 있다. 모두 맛의 하모니와 향 샌드위치 모양 등이 깔끔하다. 단, 아쉬움이 있다면 피클 몇 쪽이라도 접시 한쪽에 놓여졌으면 하는 것.

▽평가(만점은 ★★★)〓△맛 ★★(차별화된 샌드위치 메뉴의 독창성과 맛이 돋보임) △가격 ★★★(시간만 맞춰가면 싼 편) △분위기 ★☆(유행을 좇지 않은 인테리어. 따뜻한 정이 감돈다) △친절 ★★(밝은 표정의 스탭들이 손님을 편안하게 해준다).(요리평론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