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송희라의 맛과 멋]서울 청담동 「테이스트 인 서울」

입력 1999-06-17 19:24업데이트 2009-09-24 01: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양식당 ‘테이스트 빈 서울’(Taste vin Seoul·02―546―8668)에서는 점심시간에 런치세트 A,B,C 세 종류만 내놓는다. A코스는 애피타이저 고기요리 커피(1만5000원), B코스(2만3000원)는 여기에 디저트만 추가한 것, C코스(2만8000원)는 B코스에 생선 고기요리가 함께 나오는 것이다.B코스를 택했다. 애피타이저는 꽃의 수술을 말린 향신료 ‘샤프랑’을 넣어 색을 낸 노란 빛의 밥 한 술과 은어 살 2조각. 주위에 뿌려진 초록빛의 파슬리 소스와 어울려 파레트 위의 물감과 같이 색이 정겹다.

수프는 프랑스인이 여름에 즐겨 먹는 차가운 감자수프인 ‘비시소와’. 계절에 적당한 수프의 선택은 탁월했으나 맛이 다소 싱거웠다.

주요리는 하루 정도 적포도주에 절인 뒤 포도주와 함께 푹 익혀낸 쇠꼬리뼈 요리였다. 적포도주의 시큼한 맛이 너무 강하게 나지 않도록 생크림을 곁들였다. 포도주로 절여 연해진 쇠꼬리 살은 포크만으로 뼈에서 살을 떼어 먹을 수 있을 정도.

일본인 주방장이 아이스크림에서 케이크 파이까지 디저트를 직접 만드는 데 특히 단호박 아이스크림이 일품. 바닐라 초콜릿 아이스크림에 길들여진 사람들이 야채로 만드는 아이스크림의진수를엿볼수 있다.

▽평가(만점은 ★★★)

△맛 ★★(정성이 들여다 보인다) △가격 ★☆(적당) △친절 ★☆(집처럼 편안한 서비스) △분위기 ★☆(아담하고 단정).

송희라(요리평론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