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여야지도자에게 듣는다]김영배-박태준-이회창구상 비교

입력 1999-04-28 19:36업데이트 2009-09-24 05: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난마(亂麻)처럼 얽혀 있는 여야관계의 해법 모색을 위해 동아일보사가 기획한 여야3당 대표 및 박준규(朴浚圭)국회의장 등 정치지도자들과의 연쇄회견에서는 정국현안에 대한 각 정파의 입장차이가 명료하게 드러났다.

결론적으로 3당대표들은 여야관계의 복원과 정치개혁의 필요성이라는 ‘총론’에는 의견을 같이했으나 정국파행의 원인진단과 정치개혁 내용 등 ‘각론’에서는 완전히 상반된 시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정국대치 원인에 대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는 여당의 강압적인 정국운영방식과 재 보선 부정시비를 든 반면 국민회의 김영배(金令培) 총재권한대행과 자민련 박태준(朴泰俊)총재는 야당의 비협조적 자세를 지적했다.

비교적 중립적 입장인 박의장은 여당의 국정운영 미숙을 지적하면서 한나라당에 대해 집권경험을 살려 성숙한 야당상을 보여줄 것을 주문했다.

내각제 개헌과 정치개혁협상에 대해서도 입장차이가 뚜렷했다. 이회창총재는 정치개혁협상에 앞서 권력구조논의의 선결을 주장한 뒤 “권력구조 논의를 뒤로 미루는 것은 임기말 개헌을 통한 장기집권 음모라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선거구제에 대해서는 ‘소선거구―비례대표제’라는 현행 방식을 고수할 방침임을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회의 김대행은 ‘선(先) 정치개혁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한 뒤 정당명부제에 대해 “지역감정해소 등을 위해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며 관철의지를 보였다.

다만 소선거구제냐, 중대선거구제냐는 문제는 협상진행에 따라 양보할 수도 있다며 신축성을 보였다.

박태준총재도 정당명부제에 원론적인 찬성입장을 밝히면서 소선거구제나 중대선거구제 중 어느 한쪽을 택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한 가지 흥미있는 대목은 김대행이 ‘정치발전에 필요하다면’이란 전제조건을 달기는 했지만 정치자금 문제도 여야협상 테이블에서 논의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점이다. 선거구제에 관한 협상 진행과정에서 조율카드로 정치자금문제가 활용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추측을 낳게 하는 대목이다.

〈이동관기자〉dk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