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외식족 증가세, 젊고 소득 수준 높을수록 ‘자주’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0:42수정 2015-01-06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 외식족 증가세
'아침 외식족 증가세'

아침 외식족 증가세가 눈에 띄게 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은 저녁식사를 밖에서 사 먹고 있고 아침에도 외식을 하는 비율이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단국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주세영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5만 5718명을 분석한 결과, 저녁식사를 밖에서 사먹는 비율이 지난 1998년 20%에서 2012년 32%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성인의 외식 빈도는 연령ㆍ성(性)ㆍ결혼여부ㆍ학력ㆍ수입ㆍ직업 유무에 따라서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특히 아침 외식족 증가세가 뚜렷하다.

이 조사에서 국내 성인의 하루 평균 외식 횟수는 0.9회였다. 활동적인 연령대인 20대가 1.2회로 가장 많았고 30∼40대가 1.1회로 그 뒤를 따랐다.

주 교수는 20대는 가장 외식을 적게 하는 연령대인 75세 이상(0.3회)에 비해 4배나 자주 밖에서 음식을 사먹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식횟수 증가로 식생활 건강은 오히려 나빠졌다. 외식을 통한 하루 열량 섭취량은 지난 1998년 948㎉에서 2012년 1063㎉으로, 지방 섭취량은 21.6g에서 27.2g으로, 나트륨 섭취량은 2371㎎에서 2935㎎로 증가한 것이다.

이에 대해 주 교수는 “외식 빈도가 가장 빈번한 20∼30대 고학력 미혼 남성들을 대상으로 식습관 교육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기자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