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백미, 심장 건강에 사탕만큼 나쁘다

입력 2022-10-04 18:00업데이트 2022-10-04 18: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백미를 많이 먹을수록 조기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관상동맥질환이란 심장 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심장 근육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지 못해 발생하는 각종 심혈관질환(심근경색, 협심증 등)을 뜻한다. 연구팀은 백미처럼 정제된 곡물보단 현미나 귀리 같은 통곡물을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 이스파한 의과대학 연구팀은 이란 전역에 거주하는 약 25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관상동맥질환을 앓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로 나눴다. 각 그룹은 통곡물과 정제된 곡물을 얼마나 자주 먹는지 등에 관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연구 결과, 백미나 밀가루 같은 정제된 곡물을 많이 먹을수록 조기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통곡물을 섭취하면 조기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감소했다.

연구팀은 정제된 곡물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설탕을 많이 먹는 것만큼 심장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의 주 저자는 “정제된 곡물을 많이 섭취하는 식단은 건강에 해로운 설탕과 기름이 많이 포함된 식단을 섭취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정제 곡물에는 통곡물 만큼 섬유질이 많지 않다. 또 정제 곡물을 먹으면 혈당 수치가 급등하게 되는데, 고혈당은 심장을 제어하는 ​​혈관과 신경을 손상시킨다.

미국심장학회(ACC)와 미국심장협회(AHA)에 따르면 심장병의 위험 요인을 줄이려면 정제 곡물보단 통곡물을 먹는 것이 좋다. 또 야채, 과일, 콩류, 생선 등의 식단이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연구 저자는 “정제된 곡물 소비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에게 통곡물 소비의 이점을 교육할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파한 의과대학의 이번 연구는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심장학 학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