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외로운 감정, 흡연보다 건강에 나쁘다

입력 2022-09-30 18:00업데이트 2022-09-30 18: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외롭거나 불행하다고 느끼는 것이 흡연보다 건강에 더 나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담배를 피웠을 때 체내에 흡수되는 해로운 물질보다 부정적인 감정이 인간의 생체시계를 더 빠르게 한다는 설명이다. 생체시계가 손상되면 알츠하이머병, 당뇨병, 심장병 등 각종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스탠포드대와 홍콩 연구팀은 중국에 거주하는 중년과 노년층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외로운 감정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했다. 참가자 중 약 3분의 1은 폐질환과 암, 뇌졸중 등 주요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혈액 샘플과 설문조사, 의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물학적 나이를 예측하는 모델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실제 나이와 성별에 따라 참가자를 나누고 그 결과를 비교해 노화 속도를 확인했다. 연구 결과, 외롭거나 불행하다고 느끼는 것이 생물학적 노화의 가장 큰 변수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에 따르면 외로움, 불행, 절망감을 느끼는 사람은 신체나이 노화가 1년 8개월 더 빨랐다. 뒤이어 신체나이를 빠르게 노화시키는 요인으로 흡연이 꼽혔다. 흡연자의 신체나이는 비흡연자에 비해 1년 3개월이 빨랐다. 이외에도 성별에 따라 남성은 실제 나이보다 최대 5개월, 농촌 지역에 사는 사람은 4개월, 비혼자는 약 4개월이 더 많았다.

전문가는 이같은 결과가 놀랍지 않다고 했다. 해당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 조지워싱턴대 간호학과 로리 이크 부학장은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염증과 불안 수준이 높다. 또 덜 활동적인 경향이 있다. 이 모든 것이 건강을 악화시키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흡연자들의 하루 흡연량은 묻지 않았다. 다만 국립노화연구소(NIH)의 이전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외로움과 고립 등의 감정은 하루 15개비의 담배를 피우는 것과 같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