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IT/의학

LG화학, ‘창상피복재’ 시장 진출… “메디컬 스킨케어 종합 솔루션 완성”

입력 2022-08-08 15:47업데이트 2022-08-08 15: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이오 소재 원천기술 보유 업체 ‘엔도비전’과 협력
의료전문가용 창상피복재 ‘키오머’ 시리즈 판매
미용필러·화장품 이어 창상피복재 유통
엔도비전이 제조하고 LG화학이 판매하는 상처치료용 창상피복재 키오머 시리즈 제품 이미지
LG화학이 바이오 소재 원천기술을 보유한 엔도비전과 손잡고 국내 ‘창상피복재’ 시장에 진출한다.

LG화학은 8일 바이오 신소재 개발 및 의료기기 제조 업체 엔도비전으로부터 피부 상처 보호와 오염방지에 사용하는 의료전문가용 창상피복재 ‘키오머(KIOMER)-3’, ‘키오머-플러스’를 도입해 국내 판매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키오머 시리즈는 엔도비전이 자체 개발해 작년 12월 상용화한 제품이다. 가려움증과 건조증 등으로 인한 피부 손상 부위에 막을 형성해 수분을 유지시키고 상처 치유를 촉진하는 겔 타입 의료기기다. 콜라겐과 버섯 추출 식물성 키토산이 주요 성분이라고 한다. 동물성 키토산에 의한 알레르기 부작용 우려가 없고 피부 위 도포 방식이기 때문에 주사 통증도 없다고 소개했다.

LG화학은 미용필러(브랜드명 이브아르·와이솔루션)와 스킨부스터 화장품(ASCE+)에 이어 창상피복재 제품을 추가로 확보해 메디컬 스킨케어 종합 솔루션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는 전력이다. 엔도비전은 그동안 축적한 사업경험을 기반으로 판매 역량을 갖춘 LG화학을 통해 국내사업을 본격화하고 브랜드 파워를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창상피복재는 피부 장벽을 개선하는 효과 뿐 아니라 항염 및 항균효과 입증으로 피부질환 치료 시장에서 크게 주목 받고 있다”며 “키오머 시리즈의 차별화된 제품력과 LG화학 영업 및 마케팅 역량이 조화를 이뤄 시장을 빠르게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엔도비전은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소재 업체다. 혁신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매출의 40% 이상을 투자하면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창상피복재 외에 지혈용 드레싱과 경막외 카테터, 의료용 절삭 기구 등을 자체 개발해 판매 중이다. 차세대 지혈제와 상처치료제, 조직 재생용 의료기기 등 혁신 의료 제품을 연구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