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IT/의학

‘국산 파스의 역사’ 이영수 신신제약 창업주 별세

입력 2022-07-06 17:52업데이트 2022-07-06 17: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故 이영수 신신제약 명예회장
국내 최초의 파스 제품인 ‘신신파스’를 선보인 신신제약 이영수 명예회장이 향년 96세 일기로 6일 별세했다. 고(故) 이영수 명예회장은 지난 1959년 신신제약을 설립한 창업주다.

육체노동으로 통증에 시달리던 국민을 위로하고 고가 밀수품으로 유통되던 일본 파스를 대체하기 위해 국산 파스를 개발해 출시했다. 해외 고가 제품을 국산화해 파스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러한 성과는 현재까지 신신제약의 뿌리이면서 기업 철학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신신제약 측은 전했다.

지난 1927년 8월 19일 충청북도 음성에서 태어난 고 이영수 명예회장은 충남 천안과 목천에서 자랐고 서울 흥국초와 경성상업학교를 거쳐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지금의 경영대학에 해당하는 다롄고등상업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제약·화학 업체를 다니다가 파스 국산화를 위해 신신제약을 설립했다. 당시 고 이 명예회장은 배고픔보다 근육통에 고통 받는 사람들을 보고 신신제약 설립을 결심했다고 한다.

이후 2020년 대표직을 내려놓을 때까지 약 60년 동안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활발한 경영을 통해 신신제약을 파스 명가로 이끌었다. 의약품 수출이 활발하지 않았던 1960녀내부터는 수출에 집중했다. 1983년에는 완제의약품으로는 처음으로 ‘100만불 수출의 탑’을 달성하는 등 국내 제약 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7년 국민훈장 동백장, 2009년 한국청업대상 등을 수상했다.

고 이영수 명예회장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식은 회사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