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심혈관 건강 지키려면, 매일 ○시간 자야한다”

입력 2022-06-30 16:00업데이트 2022-06-30 1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심장협회 ‘심혈관 질환 예방 지침’ 발표
기존 7가지 리스트에서 ‘수면 시간’ 추가
ⓒ게티이미지뱅크
적절한 수면 시간이 심혈관 질환 예방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심장협회(AHA)는 ‘심혈관 질환 예방 지침’ 체크 리스트를 최근 새롭게 발표했다. 그간 △식단 △신체활동(운동) △흡연 여부 △적정 체중 △콜레스테롤 △혈당 △혈압 등 7가지 리스트에서 ‘수면 시간’을 추가한 것이다.

29일(현지시간) 발표된 AHA 지침에 따르면 성인의 경우 하루 7~9시간이 이상적인 수면 시간이다. 이는 하룻밤 평균 수면시간으로 측정한 것이다. 5세 이하는 10~16시간, 6~12세는 9~12시간, 13~18세는 8~10시간이다. AHA 회장인 도널드 로이드 존스 박사는 “수면은 전반적인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건강한 수면 패턴을 가진 사람은 혈압·제2형 당뇨병 위험 등 건강 요소도 효과적으로 관리한다”고 했다.

심혈관 질환은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 사망 원인 1위로 꼽힌다. 고혈압·협심증·심근경색·동맥경화·뇌졸중·부정맥 등이 포함된다. 동맥경화증은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흡연·비만 등이 원인이다. 협회가 공개한 뇌졸중 통계에 따르면 미국의 약 1억 215만 명이 고혈압을 앓고 있다. 1억 명이 비만이며, 2800만 명 이상이 2형 당뇨병을 앓고 있다. 다만 미국 보건부에서 권장하는 신체활동 등을 달성한 성인은 4명 중 1명에 불과하다.

AHA는 “모든 심혈관 관련 질환의 80% 이상이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예방될 수 있다”고 했다. 적정한 수면 외에도 ▲견과류·콩류·전곡류·채소·과일 섭취 늘리고, 나트륨·붉은색 육류·가공육·가당 음료 섭취 줄이기 ▲성인의 경우 매주 150분 이상 중등도 신체 활동 또는 75분 격렬한 신체 활동, 6세 이상은 매주 420분 활동하기 ▲체질량지수(BMI) 18.5~24.9 유지하기 등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