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IT/의학

여성암 사망률 1위 ‘난소암’…정기 검진과 조기 발견 중요

입력 2022-05-19 11:03업데이트 2022-05-19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내 난소암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난소암 환자는 지난 2019년 2만4134명으로, 2016년 1만8115명 대비 3년 동안 33.2% 늘었다.

무서운 것은 여성암 중 난소암의 사망률이 가장 높다는 것이다. 심평원 집계 결과, 2019년 암으로 사망한 여성의 47%는 난소암으로 사망했다.

송희경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난소암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율이 80~90% 이상으로 올라가지만,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어 발견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환자의 2/3 이상이 복강 내에 암이 상당히 퍼진 3기 이상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고, 이 경우 5년 생존율이 44%로 크게 떨어진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기준 전체 난소암의 5년 상대 생존율은 64.5%로 유방암 93.6%, 자궁체부암 89%, 자궁경부암 80.5%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다.

◆폐경 이후 발견된 난소 종양은 난소암 가능성 높아


난소 종양은 난소에 생긴 종양을 말한다. 기능성 낭종, 기형종 등 ‘양성종양’과 난소암인 ‘악성종양’, 양성과 악성의 중간인 ‘경계성 종양’ 등을 포함한다.

청소년기와 가임기 연령에서 나타나는 난소 종양은 대부분 양성이다. 가장 빈도가 높은 것은 물혹으로 불리는 ‘기능성 낭종’으로, 생리 주기에 따른 호르몬 변화로 3~6개월 안에 자연적으로 좋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치료받은 다음 재발 가능성 역시 낮은 편이다.

다만 양성이지만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이외의 부위에서 자라나 생리통 같은 증상을 유발하는 ‘자궁내막종’은 젊은 여성에게 불임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반면 폐경기 이후 여성에게 난소 종양이 발생했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송희경 교수는 “폐경 이후 발생하는 난소 종양은 악성인 난소암일 가능성이 높다”며 “폐경 이후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중요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초기 증상 없어 발견 어려워…40세 이후 정기검진 필요


난소 종양은 초음파, CT(컴퓨터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촬영) 등으로 진단할 수 있다. 양성종양이라도 크기가 5㎝ 이상으로 커지거나 종양표지자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했을 땐 산부인과 전문의의 진료와 함께 수술을 고려한다.

난소암의 약 90%인 상피성 난소암의 유전적 요인에 대한 연구도 최근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BRCA 1/2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대장암, 자궁내막암, 소장암 비뇨기암을 동반하는 린치 증후군 등에서도 난소암의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유전적인 요인 외에도 ▲연령 40세 이상 ▲불임이거나 출산 경험이 없는 경우에 난소암의 유병률이 증가한다.

난소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거나 경미해 진단이 힘든 편이다. 이후 난소암이 진행되면서 통증, 복부 팽창, 질 출혈 등이 나타나고 막연한 위장 장애, 복부 이상감, 소화 장애, 위장 불안, 가벼운 식욕감퇴, 월경 전 긴장, 심한 유방 팽창, 월경 과다, 기능성 출혈 등이 있을 수 있다.

치료는 수술로 암이 퍼진 부위를 최대한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후 조직 검사를 통해 암의 진행 정도, 암세포의 종류, 환자의 전신 상태, 재발 여부에 따라 항암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 다만 진단 당시 전신 상태가 수술하기에 적합하지 않을 땐 항암 치료를 먼저 시행하기도 한다.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조기 진단과 빠른 치료가 중요한 이유다. 30대 후반부터 1년에 한번 질 초음파와 피검사를 포함한 정기적인 부인암 검진을 추천한다. 또 가족 중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경우 BRCA 유전자 변이 검사 시행을 권고한다.

송희경 교수는 “최근 표적 항암제에 대한 활발한 연구로 난소암 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시작됐다”면서도 “난소암의 5년 생존율은 아직 64.5%로 다른 암종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난소암의 치료에 있어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며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진료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