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랩컨버전스-경기초, 뉴노멀 시대 교육 서비스 연구 업무협약(MOU) 체결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3 10:00수정 2020-09-23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태성 경기초 교장(왼쪽)과 이상규 네오랩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마트 펜 기업 네오랩컨버전스는 서울 경기초등학교와 뉴노멀 시대의 교육 서비스 개선을 위한 연구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교육연구원이 작성한 ‘코로나19와 교육: 학교 구성원의 생활과 인식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 학생 72.1%와 교사 92.9%가 ‘더 많은 온라인 수업 콘텐츠가 개발될 필요가 있다’ 라고 응답했다.

특히 ‘온라인 수업을 운영 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교사 19.7%가 ‘콘텐츠의 개발 및 자료 제작에서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17.6%가 ‘온라인 수업시간에 학생들과 소통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해당 보고서는 초중고 학생, 교사 등 총 5만 59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를 중심으로 작성되었다.

네오랩 컨버전스는 이러한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부응하여 콘텐츠 개발과 자료제작에 용이하고, 온라인 수업시간 중 교사들이 학생들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는 뉴노멀 교육 플랫폼 구축을 위해 경기초등학교와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비대면 수업뿐만 아니라, 대면 수업과도 연계할 수 있는 혼합형 교육 서비스 모델을 공동으로 연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네오랩컨버전스는 지난 7월 스마트클래스키트™를 발판으로, 교육부에서 선정한 ‘이러닝 세계화사업(ODA)’ 의 에듀테크 기업 부문인 ‘LEAD 이노베이션 그룹’으로 선정된 바 있다.

경기초등학교는 ‘디지털 포용 전략’ 차원에서 학생 간 정보화 격차가 교육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원격수업 경험의 공유와 확산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온라인 컨텐츠 활용 교과서 시범선도학교로 지정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한국형 초중등 미래교육 모델 구축을 위해 온·오프라인 혼합교육(Blended Learning)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네오랩 컨버전스 이상규 대표이사는 “서울시 교육청 지정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 학교인 경기초등학교와의 협업은, 대면 수업과 비대면 수업의 혼합 수업이 예상되는 뉴노멀 교육 서비스의 개선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현재 제공하고 있는 비대면 수업 솔루션에 안주하지 않고,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대면/비대면 혼합형 교육 서비스의 모범 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