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우먼동아 Love&Sex]박혜성 원장의 ‘섹스 앤 더 시티’ 내 남자가 나만 바라보게 할 수는 없을까?

더우먼 입력 2010-09-29 15:34수정 2010-09-30 0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 남자 한 눈 팔지 않게 만들기!


여자들이 일생 동안 고군분투하는 이유는 남자란 동물이 천성적으로 ‘한 눈 팔기’를 타고났기 때문이다. 끌어 모으려는 여성성과 흩뿌리려는 남성성. 서로 다른 운명을 타고난 여자와 남자. 연애의 시작부터 누가 승리할 것인가를 놓고 대격돌을 준비하는 셈이다.

당신에게 나보다 더 섹시한 여자는 없다는 암시를 줘라!

남자들은 몸매가 좋은 여자가 지나가면, 저절로 고개가 돌아간다. 남자들은 섹시한 몸매를 높이 평가한다. 맥주 광고나 차 광고에 글래머러스한 여자가 나오는 이유가 뭐겠는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는 남자를 좀 더 흥분시킨다.
남자들과 펄럭이는 깃발을 향해 돌진하는 수소는 공통점이 있다. 시각적인 자극에 흥분을 느껴야 시동이 걸리는 것이다. 그런데 남자에게 나만 바라보게 하기 위해 언제까지나 깃발을 흔들고 있을 수는 없다. 지나가는 여자는 바람처럼 많다.
남자에게 성적 판타지를 꽉꽉 채워줘라!

주요기사
남자를 사로잡으려면 마냥 붉은 깃발을 흔들 게 아니라 성적 판타지를 꽉꽉 채워줘야 한다. 남자들의 성적 판타지는 어떻게 채울까? 가장 강력한 것은 ‘당신에게 나만큼 섹시한 여자는 없다’는 암시다. 남자들은 글래머러스하지만 소극적인 여자보다 덜 글래머러스하더라도 스스로 섹시하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행동하는 여자에게 더 끌린다.

자신이 고혹적인 여자로 변신한 상상을 하라

인간은 뇌만 속이면 뭐든지 가능하다. 생각은 성적 반응에서 생식기만큼이나 중요하다. 성적 쾌감은 사실은 생식기에 의해 좌우되지 않는다. 상상은 몸의 감각에 집중하도록 도와준다. 뇌를 움직여 자신이 지금보다 더 아름답고, 풍만하다는 상상을 하라! 상상 속에서는 모든 약점이 개선될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으로 변신가능하다! 고혹적인 여자가 되든 로맨틱한 여자가 되든 전혀 다른 여자로 변신해야 한다.

여자가 흥분한 것만 봐도 흥분하는 남자들…

남자들이 성적 판타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는 더 나은 섹스를 원하기 때문이다. 남자들은 자신이 더 나은 섹스를 원할 뿐 아니라 파트너에게도 만족스런 섹스를 해주기를 원한다. 여자가 흥분한 것만 봐도 자신이 흥분할 정도다.
그러다 보니 여자들은 본능적으로 남자들의 성적 판타지를 위해 오르가슴을 위장하기도 한다. 많은 남자들은 상대가 오르가즘에 도달했는지 여부로 자신의 성적 능력을 평가하거나 추정하고 있다. 오르가슴을 위장하는 여성은 그런 상대의 감정을 해치고 싶어 하지 않는다. 많은 여자들은 남자들의 절정감에 호흡을 맞춰준다. 다섯 명의 여성 중 두 명이 사실을 얘기하는 것보다 오르가슴에 이른 척 한다는 통계도 있다.
오르가슴을 연기하면 안 되는 이유

여자들이 오르가슴을 가장하는 또 다른 이유는 불감증이라는 심판을 받기 싫어서다. 불감증이란 어떤 상황에서든 이롭지 못한 꼬리표다. 남자들은 민감한 여자를 원한다. 여자들은 좀 더 섹시한 여자로 위장하려 한다.
그런데 남자를 한눈팔지 않게 하는 것이 자신의 욕망을 억누를 만큼 중요할까? 계속 오르가슴을 연기하다보면 영영 오르가슴을 느낄 수 없게 된다. 남자들은 가짜 오르가슴에 속아 얼른 고지에서 내려가 버린다. 무쇠와 같은 체력을 자랑하기보다 만족감에 젖어 휴식을 취하고 싶기 때문이다.
남자들도 섹스를 통해 사랑받고 있는 느낌을 원한다!

여자들이 간과하는 것 중 하나는 남자들이 섹스를 갈망하는 이유가 여자와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남자들도 섹스를 통해 사랑받고 있는 느낌, 상대가 나를 간절히 원하고 있는 느낌을 구한다.
남자도 같이 있으면 행복한 느낌을 갖고 싶어 한다. 위안, 격려, 보답, 칭찬은 남자도 필요로 한다. 남자들에게 섹스는 목적이기도 하지만 이처럼 수단이기도 하다.
여기에 중요한 힌트가 있다! 나만 바라보게 하려면, 나는 당신에게 더없이 섹시한 여자인 동시에 나만큼 당신을 사랑하는 여자는 없다는 확신을 심어줄 것!
해성 산부인과 박혜성 원장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