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정부기관 Y2K대책부실…原電중단등 우려』

입력 1999-01-07 19:43수정 2009-09-24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사원은 7일 정부가 컴퓨터 2000년 연도표기문제(Y2K)에 대한 대응일정을 너무 늦게 잡고 있는 등 대응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특히 전력 에너지 등 주요시설의 문제 해결률도 미흡하며 Y2K 대책에서 가장 중요한 비상계획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7일 정보통신부 등 11개 기관에 대한 국가정보화사업 추진실태 감사결과를 발표, 한국전력 에너지관리공단 한국가스공사 등 8개 기관에 비상계획을 시급히 보완토록 통보키로 했다.

또 Y2K 해결 진척도를 사실과 다르게 보고한 관계기관장에 대해서는 감사위원회를 거쳐 주의를 촉구키로 했다.

한승헌(韓勝憲)감사원장은 6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게 감사결과를 보고한 데 이어 이날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에게 Y2K 대응일정을 앞당기고 관련대책협의회를 확대개편할 것을 건의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올 8월말을 시험운영 완료일로 잡아 안정화기간이 4개월에 불과해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면 큰 혼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

미국 등은 안정화기간을 6∼9개월로 잡고 있다.

감사원은 또 전력공급의 48%를 차지하는 원전과 에너지설비의 경우 문제발생에 대비한 비상계획이 극히 부실해 발전 및 송배전이 중단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감사원은 외국에서 도입한 외주(外注)설비에 대해서는 확인작업이 아예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경우도 많고 민간관리 발전소나 수자원관리공사 소속 댐 등 18개 발전시설은 중점 관리대상에서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정보통신진흥협회가 2천명을 목표로 세운 전문인력 확보계획도 겨우 80명을 확보한 데 그쳤으며 그나마이들이 받은 교육(5일간)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