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에 압력 중단하라” 4개 시민단체 촉구

입력 2005-07-12 03:06수정 2009-10-08 2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유주의연대, 바른 사회를 위한 시민회의, 바른 교육권 실천행동, 자유주의 교육운동연합 등 뉴라이트를 지향하는 4개 시민사회단체가 11일 “정부 여당과 일부 시민단체는 본고사 부활 논란을 통한 서울대에 대한 비이성적, 초헌법적 협박과 압력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2008학년도 대학 입시는 신뢰할 수 없는 내신 등급과 변별력 없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등급을 모든 대학에 강요해 공정한 학생 선발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며 “현재의 문제는 서울대 측에 있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나연 기자 laros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