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세종로 인&아웃]외교부 ‘잘나가는 기수’ 外試 9기-12기

입력 2004-12-13 18:13업데이트 2009-10-09 10: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학에도 잘나가는 학번이 있듯이 국가고시 합격자에도 잘나가는 기수가 있기 마련. 이런 점에서 요즘 외교통상부에서는 외무고시 9기(1975년)와 12기(1978년)가 화제다.

이른바 ‘G7’(1급 고위직 7자리) 중 9기는 핵심 요직 세 자리를 장악하고 있다. 이수혁(李秀赫) 차관보와 송민순(宋旻淳) 기획관리실장, 이선진(李先鎭) 외교정책실장이 그들.

이들 3명은 대학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 이 차관보와 이 실장은 서울대 외교학과(68학번) 동기다. 송 실장도 학과(독문과)만 다를 뿐 같은 문리대 68학번. 특히 송, 이 실장은 하숙집 한방에서 1년 이상 동고동락한 인연이 있다.

이들 간 선의의 경쟁도 화제다. 국장이 될 때까지는 송 실장이 셋 중 가장 앞서갔다. 외교부의 핵심요직인 ‘북미1과장→북미국 심의관→북미국장’을 거친 송 실장은 ‘G7 진입 0순위’로 꼽혔다. 그러나 참여정부 출범 직후 이 차관보는 6자회담 수석대표로, 이 실장은 다자외교의 총괄사령관으로 맹활약했지만 송 실장은 ‘그동안 주류였다’는 이유로 소외됐다.

‘경기도 자문대사’로 물러나 있던 송 실장이 G7에 오른 것은 두 동기보다 1년여 늦은 올 8월. 외교부 관계자는 “복수차관제가 도입되면 9기 중 한 명이 발탁될 것이란 관측이 있다”며 “이번에는 셋 중 누가 앞서나갈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외교부 본부의 국장은 12기의 전성시대. 김숙(金塾) 북미국장, 박준우(朴晙雨) 아태국장, 오준(吳俊) 국제기구정책관, 김영석(金榮錫) 구주국장, 김원수(金垣洙) 정책기획관, 이준규(李俊揆) 재외국민영사국장, 이광재(李光宰) 아중동국장 등이 모두 12기다. 이들 중 일부는 반기문(潘基文) 외교부 장관의 신임이 각별해 ‘G7급 국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외교부 내에서는 12기의 득세에 대해 “다른 기수에 비해 실력 있는 인물이 많기 때문”이라는 평가와 “외무고시 정원을 50명으로 대폭 늘린 기수(12∼15기) 중 첫 세대여서 ‘장남 프리미엄’을 누리고 있는 것”이란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부형권 기자 bookum9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