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시세]서울 아파트값 0.17% 상승… 전세시장은 안정세

정임수기자 입력 2017-06-26 03:00수정 2017-06-26 0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19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17% 올라 전주(0.32%)에 비해 상승률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가 0.08% 오르는 데 그쳐 전주(0.32%)보다 상승세가 크게 둔화됐다. 일반 아파트 상승률도 0.19%로 전주(0.32%)보다 낮아졌다.

구별로는 도봉(0.58%) 동대문(0.52%) 관악(0.31%) 성동구(0.31%) 순으로 많이 올랐다. 강남권은 6·19대책 이후 거래가 끊긴 반면 강북권은 일반 아파트를 중심으로 실수요 거래가 꾸준히 이뤄졌다.

수도권 신도시(0.06%)는 평촌(0.13%) 일산(0.12%) 분당(0.09%) 등 1기 신도시 위주로 올랐다. 경기 지역은 이번 대책에서 ‘청약조정 대상 지역’으로 지정된 광명시가 0.10% 올라 안양시(0.12%)에 이어 두 번째로 상승폭이 컸다.

주요기사
전세시장은 서울(0.07%) 신도시(0.04%) 등이 대체로 안정세를 보였다. 서울에선 전세 매물이 부족한 강북(0.42%) 도봉구(0.28%)가 많이 올랐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아파트#규제#부동산#부동산114#전세값#6·19 부동산 대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