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노리는 신동주, 롯데홀딩스 주총 앞두고 日출국

손가인기자 입력 2016-06-14 03:00수정 2016-06-14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비자금 의혹 수사]신동주측 “호텔롯데 회계 문제 발견”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빚고 있는 형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 측이 호텔롯데의 회계장부에서 수상한 거래 기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이 이끄는 SDJ코퍼레이션 측은 13일 “호텔롯데의 회계장부에 대한 분석 작업이 마무리됐고 여기에서 문제가 있는 부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원래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직후 내용을 밝힐 예정이었지만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 진행 방향을 보며 공개 시점과 방식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 전 부회장은 12일 밤 일본으로 돌아가 종업원지주회 등을 대상으로 설득 작업을 시작했다. 일본에 머물던 신 전 부회장은 8일 밤 신격호 총괄회장의 고열 증세를 보고받고 입국해 9일 신 총괄회장의 서울대병원 입원에 동행했다.

7일 멕시코 칸쿤 국제스키연맹 총회에 참석한 신동빈 회장 역시 14일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열리는 에탄크래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후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신 총괄회장은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 사실을 사흘이 지나서야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SDJ 측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신영자 롯데복지장학재단 이사장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미 보고받아 알고 있으며 그에 대해 ‘검찰 수사를 착실하게 받도록 하라’고 말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손가인 기자 gain@donga.com
#신동주#롯데홀딩스#주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