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블룸버그 “中 부동산 침체가 제로코로나發 봉쇄보다 더 큰 위협”

입력 2022-06-23 12:37업데이트 2022-06-23 12: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폐쇄보다 부동산 불황이 더 큰 경제적 위협이라고 블룸버그가 진단했다.

중국의 부동산 판매가 역대 최악으로 감소하며 2020년대 성장률을 4% 미만으로 끌어내릴 위험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에서 주택 판매가 11개월 연속 감소했는데 1990년대 민간 부동산시장이 출범한 이후 최장 기간 떨어진 것이다.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달해 부동산 부진은 올해 성장을 크게 끌어내릴 것이라고 애널리스트들은 입을 모았다. 부동산 건설경기의 역사적 정점이 앞당겨져 남은 2020년대 성장률을 4% 미만으로 제한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노무라홀딩스의 루 팅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역대 최악의 부동산 침체”라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부동산 불황으로 올해 성장률을 1.4%포인트(p) 떨어뜨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로 인해 올해 정부의 성장률 목표인 5.5%를 달성하기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성장률 3%도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시진핑 국가주석은 주택 및 부동산 규제를 완화할 조짐은 없다. 지난 4월 공산당 지도부는 주택은 “투기 대상”이 아니라며 부동산 업계의 금융긴축이 지속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노무라홀딩스의 루 이코노미스트는 “부동산 거품을 억제하는 것을 전략적으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판매와 건설 급감에도 주택 가격은 과거 불황기에 비해 덜 떨어졌다. 공급과잉 우려가 없기 때문에 부동산 규제를 더 강화할 여지가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또 중국의 거대한 도시화 과정은 이제 마무리되고 있다는 점에서 부동산 건설붐을 일으킬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없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도시 인구성장률은 1996년 이후 처음으로 1%를 밑돌았다. 광둥성의 경우 인구 75%가 도시에 살고 있어 미국의 도시화율 83%에서 크게 뒤처지 않았다.

현재 중국 GDP에서 주택 투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1% 수준이지만 2030년이면 그 비중은 7%료 떨어질 것이라고 호주 씽크탱크 로위협회는 예상했다. 부동산 불황으로 중국이 금융위기까지 겪지 않더라도 투자 감소로 2020년대 GDP 성장률은 평균 4% 수준으로 그칠 럿이라고 로위협회는 내다봤다. 로위 협회는 보고서에서 “성장이 둔화하면 중국이 미국을 앞서며 유의미한 경제 모델을 구출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진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