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펠로시, 7월 이전 中견제 미국경쟁법 처리 방향”

입력 2022-05-20 08:09업데이트 2022-05-20 08: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의회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법안 입법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오는 7월4일까지 이른바 ‘미국 경쟁법’ 통과를 바라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을 인용해 US뉴스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법안은 중국의 기술과 경쟁할 수 있는 능력 강화를 위해 수천억 달러를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는 반도체 제조, 연구에 520억달러를 지원하는 등 약 3000억 달러의 연구·개발비 지원 방안이 담겼다.

의회는 이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1년 이상 힘을 쏟아 왔다.

핵심 기술 산업을 국가 안보로 분류하고 육성을 위한 입법을 추진해왔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일 순방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그는 20일붜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한다. 중국에 대한 견제를 공고히 하고 동맹국과의 협력을 과시하기 위해 미국 경쟁법 등 법안 처리를 서두를지 관심이 쏠린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 경쟁법 외에도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 코로나19 추가 자금 지원, 인플레이션 해결 등 미국 의회는 8월 휴회 전 처리해야 할 법안들이 많다.

국회의원들은 주로 11월 중간 선거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