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빌 게이츠 “코로나 심각 단계, 2022년엔 종식할 것”

입력 2021-12-08 16:11업데이트 2021-12-08 16: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빌 게이츠의 ‘힘들었던 한해 이후 낙관론을 갖게 된 이유들’ 글. 게이츠노트 페이지 캡처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심각한 단계가 내년에는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이츠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연말연시를 맞아 ‘힘들었던 한해 이후 낙관론을 갖게 된 이유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델타 변이의 출현과 백신 접종의 지연으로 인해 예상보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길어졌다는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게이츠는 “아는 사람들에게 백신을 맞도록 하고 계속 마스크를 쓰게 하는 일이 이토록 힘들 것이란 점을 과소평가했다”면서도 “팬데믹의 매우 심각한 단계(Acute phase)는 2022년 중 끝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려스럽다는 점에는 의문이 없다”면서도 “세계는 잠재적 변이에 대처할 준비가 어느 때보다도 지금 더 잘 돼 있다”고 했다.

일례로 게이츠는 코로나19가 독감보다 약 10배 치명적이지만 백신과 항바이러스제가 이 수치를 50% 줄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감염병 대응에 있어 비약물적 개입, 즉 마스크 착용, 검역 절차, 여행 제한 등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발생할 전염병 사태 때에 마스크처럼 값싸고 손쉬운 도구를 훨씬 더 빨리 배치할 준비를 마련하게 됐으며, 각국 정부는 이동 제한과 같은 부담스러운 전략을 어느 시점에 어떤 방식으로 펼쳐야 하는지 미리 대비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더불어 게이츠는 거짓 정보 및 가짜뉴스가 백신 접종을 막는 현상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잘못된 정보 전파에 큰 역할을 하는 소셜미디어를 규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게이츠는 코로나19 퇴치 노력에 10억 7000만 달러(약 1조 2000억 원) 이상을 기부했고 세계적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코백스)도 지원해왔다. 코백스는 세계백신면역연합, 유니세프, 세계보건기구 등이 주도하고 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