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北 인도적 지원 논의…“美, 코로나19 등 돌파구 마련 필요성 지지”

뉴시스 입력 2021-10-13 11:34수정 2021-10-13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워싱턴DC에서 회담 후 “미국은 남북 대화를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정세, 코로나19 등 여러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데 강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라고 밝혔다.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면서 코로나19 백신 등 북한을 상대로 한 인도적 지원 문제도 거론한 것으로 판단된다.

서 실장은 이날 설리번 보좌관과 회담이 끝난 뒤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반도 비핵화, 역내 평화·안정 문제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등 대북 인도적 지원은 북미 대화와 관련해 꾸준히 거론돼 온 문제다.

주요기사
한국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 “미국이나 우리나 원칙적 입장을 갖고 있다”라며 “정치적 상황과 연관 짓지 않고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이 가능하고 용의가 있다는 원칙적 입장이 명백하다”라고 전했다.

그는 같은 맥락에서 “인도적 지원을 한국과 미국, 그리고 한·미 간 공동으로 할 수 있다면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 할 수 있겠나 하는 것을 지금 논의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구체적인 제안을 했다고 이달 초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도 그간 꾸준히 거론돼 온 코로나19 백신 등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점쳐져 왔다. 다만 백악관은 당시 북한 측에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했었다.

이 당국자는 “인도적 지원 문제에는 양국이 있고, 또 양국이 함께 할 수 있는 내용들이 있다”라며 “그런 사안에 관해 지금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현재 논의되는 구체적인 인도적 지원의 성격과 내용, 시기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워싱턴=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