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놀랍다…재난지원금 지급 속도, 우리의 5배” 日언론 감탄

뉴스1 입력 2021-09-27 13:09수정 2021-09-27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금호2-3가동 주민센터에서 직원들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를 받고 있다. 서울 성동구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이날 17개 전 동 주민센터에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현장 접수를 시작했다. 시행 첫 주인 이날부터 17일까지는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 5부제 신청으로 가능하다. (성동구청 제공) 2021.9.13/뉴스1
“한국이 주민등록번호 제도의 효과로 재난지원금을 불과 2주 만에 90%나 지급하는데 성공했다.”

27일 일본 경제지 닛케이 아시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한국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이같이 평가하면서 “이는 일본이 지난해 5월 전 국민 1인당 10만 엔(약 107만 원)을 지급한 속도보다 5배 빠르다”고 분석했다.

닛케이 아시아는 “일부는 정부가 너무 많은 개인정보를 가지고 있어 사생활 침해 우려도 있으나 효용성 덕분에 이 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지지가 크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번 한국 정부가 지난해와 같이 카드사와 협력해 포인트를 지급했다면서 한국의 인터넷 기반시설은 코로나19 통제에 효과적이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또한 질병관리본부, 경찰, 여신금융협회, 이동통신사, 카드사 등의 협력으로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추적하는 시간이 하루에서 10분 이내로 단축되기도 했다고 닛케이 아시아는 밝혔다.

한편, 일본이 전 국민에 1인당 지급한 10만 엔 엔 중 7만 엔(약 74만 원) 이상은 소비되지 않고 저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