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제’ 펠레, 다시 중환자실행…‘일반 병실’ 회복 사흘 만에

뉴스1 입력 2021-09-18 04:21수정 2021-09-18 0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축구 황제’ 펠레가 사흘 만에 다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ESPN 브라질을 인용, 최근 대장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펠레가 사흘 만에 다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앞서 브라질 상파울루의 알베르트아인슈타인병원은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펠레가 오른쪽 대장에 생긴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면서 “그는 중환자실을 나와 일반 병실에서 회복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펠레는 일반 병실로 이동한 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회복 사실을 알리면서 “90분에 추가시간까지 뛸 수 있을 준비가 됐다”고 적기도 했다.

주요기사
현역 시절 FIFA 월드컵 3회 우승을 달성한 펠레는 ‘축구 황제’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정 20세기 최고의 운동 선수로 인정받은 인물이다.

1940년생의 펠레는 다음 달 23일 만 81세 생일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