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서 영국인 등 170명 전세기로 떠나…미군 철수 후 3번째

뉴시스 입력 2021-09-18 04:13수정 2021-09-18 0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가니스탄에서 대피하는 영국인 등 민간인 약 170명을 태운 전세기가 17일(현지시간) 카불 공항을 이륙했다고 CNN과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는 카타르 당국자를 인용해 그간 이슬람주의 세력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간을 떠나지 못했던 영국, 벨기에, 크로아티아, 독일, 네덜란드, 이탈리아, 미국 국적자와 아프간인들이 전세기편으로 카타르 도하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날 전세기편은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한 이래 3번째다.

카타르는 탈레반 과도정부와 카불 공항으로 안전한 이동 등에 합의하고서 전세기 탑승자들을 자국군 호위하에 카불 공항으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도하에 내린 서방인과 아프간인들은 난민 수용시설에 잠시 머물 예정이라고 한다.

미국의 동맹국인 카타르는 2013년 이래 탈레반의 정치 대표부를 자국에 주재하도록 하는 등 탈레반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카타르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탈레반 사이에서 중요한 가교 역할을 수행하면서 아프간에 남은 외국인과 일부 현지인의 출국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