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시진핑과 통화에서 정상회담 제안했으나 무산돼

뉴스1 입력 2021-09-15 06:25수정 2021-09-15 0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정상회담을 제안했으나 무산됐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0일 이뤄진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대신 미국이 중국에 대해 덜 강경한 어조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에서의 인권 탄압과 대만 문제 등을 비판하며 중국에 강경 노선을 취해왔다. 중국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핵심 이익’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해 왔다.

주요기사
이 상황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바이든 대통령이 비록 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중국 측의 즉각적인 반응을 기대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익명의 미국 정부 소식통은 백악관이 시 주석이 정상회담 제안에 응하지 않은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인 지난해 1월 미얀마를 방문한 뒤로 중국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이 별도의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보아 두 정상이 10월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가능성은 한층 더 멀어진 상황이다.

다만 한 소식통은 두 정상이 G20 정상회의를 전후로 화상회담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