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크루즈 ‘미션임파서블7’, 1100억 보험금 소송

뉴시스 입력 2021-09-01 10:34수정 2021-09-01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미션 임파서블 7’을 제작 중인 미국 파라마운트가 보험사를 상대로 1100억원 규모의 보험금 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파라마운트가 이러한 내용으로 보험사 페더럴 인슈어런스를 제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라마운트는 로스앤젤레스(LA) 연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미션 임파서블 7’ 촬영을 앞두고 최대 1억달러(1157억원)짜리 보험을 들었으나 보험사가 계약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른 촬영 중단과 제작 지연 등으로 인한 손실에 대해 보험사가 전액 보상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미션임파서블7’은 지난해 2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 작년 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차례 촬영이 중단됐는데 이 중 6차례가 코로나 사태가 원인이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파라마운트 측은 이같은 이유로 영화 촬영을 못하게 됐다며 1억 달러 전액 보험금 지급을 요구했으나, 보험사는 지난해 2월 제작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촬영이 중단된 것에 대해서만 500만달러(57억원)를 지급했다.

파라마운트는 이탈리아와 영국 등에서 촬영을 진행할 때 코로나 봉쇄령과 방역 정책으로 제작이 지연됐고 이는 출연진의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며 보험사가 전액 손실 보상을 거부하는 것은 계약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7’은 2022년 5월 개봉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