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총리 “美, 中 얼마나 무서운 ‘적국’될지 잘 몰라”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8-04 15:54수정 2021-08-04 1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셴륭 싱가포르 총리
리셴륭 싱가포르 총리(69)가 “미국이 중국을 적으로 간주할 때 얼마나 무서운 적국이 될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3일 말했다. 그는 미중 간 충돌이 격해질 경우 “세계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미국의 싱크탱크 아스펜이 주최한 화상 안보포럼에서 미국의 대중(對中) 강경책이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미중 관계가 건전한 경쟁관계에서 “어떤 식으로든 상대를 이겨야 한다”는 관점으로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의 국부’로 불리며 26년 간 집권했던 리콴유 초대 총리의 장남이다.

리 총리는 미중이 서로를 과소평가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베이징은 미국이 쇠퇴하고 있다고 믿지만 그렇지 않다. 중국도 소멸하지 않을 것이다. 중국은 소련이 아니다”고 했다.

동아일보 DB
3월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에서 양국은 “중국이 세계 질서를 위협한다”, “미국 인권이야말로 최저 수준”이라며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에 대해 리 총리는 “현실적으로 한 쪽이 다른 한 쪽을 넘어뜨릴 수 없다”고 했다. 또 대만 문제가 미중 갈등에서 ‘잠재적 폭발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자유무역에 의존하는 싱가포르 같은 작은 국가들은 미중이 충돌하면 어느 한 쪽의 선택을 강요받기 때문에 리 총리가 이 같은 상황을 피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목소리를 높여왔다”고 전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