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러 외교 공관 직원 180여 명 해고…“미러 관계 긴장”

뉴시스 입력 2021-07-31 10:08수정 2021-07-31 1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링컨 "불운한 조치…러시아 외교에 영향 미칠 것"
미국 정부가 러시아 주재 자국 외교 공관 직원 182명을 해고했다고 AP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교관 추방 등 양국이 빚어 온 일련의 충돌 연장선이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해 대선 개입과 해킹 등을 이유로 러시아 외교관을 무더기 추방한 바 있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지난 5월 자국 주재 미국 외교 공관의 현지 인력 채용을 금하도록 미국을 ‘비우호 국가’로 지정했다.

오는 8월1일 이 조치 시행일을 앞두고 미국 정부는 현지 주재 자국 대사관의 영사 서비스를 중단하고, 이민 비자 서비스도 긴급한 생명의 위협이 있는 경우에만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런 일련의 사건에 이어진 이날 조치로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 공관에서 근무하던 사무 직원과 운전 기사 등 직원들이 모조리 일자리를 잃게 됐다.

주요기사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런 불운한 조치가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 공관의 활동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자국 직원의 안전은 물론 러시아와의 외교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우리 (외교 공관의) 서비스와 운영을 축소하도록 한 러시아 정부의 행동은 유감”이라면서도 “미국은 러시아와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관계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