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파트 붕괴 참사 2주, 생존자 수색 종료…사망 54명·실종 86명

뉴시스 입력 2021-07-08 07:49수정 2021-07-08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팬케이크 붕괴·14일 경과…"생존 가능성 없어"
미국 플로리다 서프사이드의 12층 짜리 콘도형 아파트 붕괴 참사 발생 2주 만인 7일(현지시간) 현지 당국이 생존자 구조·수색에서 유해 수습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현재 사망자는 54명, 실종자는 86명이다.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소방당국은 이날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사실상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은 없다”며 구조·수색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알렸다고 AP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그는 팬케이크 형태의 붕괴 탓에 잔해 속 빈 공간이 없었고 참사 2주가 지난 만큼 사람이 공기나 물, 음식 없이 지금까지 살아 있을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탐지견과 소리 감지 센서, 카메라 수색에서 초기 이후 잠재적인 생존자를 찾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대니엘라 러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시장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생존자에 대한 희망이 사라지면서 구조·수색 작업을 복구 작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조에서 복구 작업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라고 안타까워하면서도 이날 자정을 기점으로 작업을 공식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현재 사망자는 총 54명으로 집계됐다.

러빈 카바 시장은 “시신 8구를 추가로 수습했다”며 “현재까지 사망자는 54명, 실종자는 86명”이라고 밝혔다.

미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스 사우스 콘도형 아파트는 지난달 24일 새벽 무너졌다. 건물에 중요 결함이 있다는 2018년 안전 진단 보고서가 있었지만 정확한 붕괴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