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는 중국의, 중국을 위한 브랜드” CEO 말 뒤집기 왜?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5 14:17수정 2021-06-25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장 지역 강제노동 비판했던 나이키, 180도 뒤바뀐 입장
현 나이키 존 도나호(John Donahoe) 최고경영자(CEO). 게티이미지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 인권탄압을 비판한 나이키가 이번에는 중국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존 도나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나이키가 중국 내 다른 브랜드와 경쟁하는 문제에 대한 애널리스트의 질문에 “나이키는 중국에 의한, 중국을 위한 브랜드(Nike is a brand that is of China and for China)”라고 답했다. 미국 16대 대통령인 에이브러햄 링컨의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치’를 빗댄 셈이다.

지난 3월 아디다스, H&M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은 신장의 강제노동과 관련한 보도에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나이키 또한 “이 지역에서 제품을 공급받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자 나이키 광고 모델인 배우 겸 가수 왕이보(王一博)는 나이키와 모든 협력을 중단한다고 밝혔고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보이콧 움직임이 일었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는 ‘중국 나이키 신발 화형식’이라는 제목과 함께 나이키 운동화가 불에 타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주요기사
나이키 운동화가 불에 타는 영상. 웨이보

CNBC에 따르면 나이키의 2021회계 연도 4분기(3~5월) 중화권 매출이 17%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또 FT는 중국 내 나이키의 경쟁업체인 ‘중국 스포츠 브랜드’들의 주가가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렇다 보니 나이키가 돌연 입장을 바꾼 건 중국 사업 실적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도나호 CEO는 “우리는 중국에 40년 이상 있었다”며 “오랜 기간 중국에 투자해왔던 것이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