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DC 자문그룹 “젊은층 심근염 증상, mRNA 백신과 관련있다”

뉴스1 입력 2021-06-24 03:17수정 2021-06-24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젊은 층 사이에서 발생한 심근염 사례가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백신과 관련이 있다는 미국 측 분석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자문하는 의료인 집단인 백신안전기술(VaST) 전문가 그룹은 23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mRNA 계열 백신 접종 후 심근염이나 심장막염이 발생할 위험이 2차 접종을 마친 남성에게서 두드러지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국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심장 질환과 mRNA 백신 간 인과 관계 가능성을 판단하기 위해 23일 회의를 연다. VaST는 ACIP 산하 그룹이다.

CDC는 주로 젊은 남성들에게서 발생한 심근염 사례를 지난 몇 개월 째 검토해 왔다. 앞서 이스라엘 보건부가 화이자 백신의 2차분을 접종하는 것과 16~30세 남성의 심근염 증상 간 가능한 연관성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주요기사
CDC는 이달 초만 해도 젊은 층의 심근염 증상과 백신 간 인과 관계에 대한 검토가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mRNA 계열의 코로나19 백신을 2차로 접종한 젊은 남성 중 심근염을 겪은 경우가 예상보다 많았다고는 전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보고된 심근염 증상의 절반 이상은 12~24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CDC 산하 면역안전국의 톰 시마부쿠로 부국장은 mRNA 백신을 접종한 12~39세 100만명중 12.6명이 2차 접종 3주 뒤 심근염 증상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미국에서 12세 이상 주민들에 대해 사용 승인이 내려져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