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격리, 왜 우리만? 불공평” 인도, 도쿄올림픽 측에 항의

뉴시스 입력 2021-06-21 14:44수정 2021-06-21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변이 유행 6개 국가 등에 강화 대책
다음달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일본이 인도 등 일부 국가에게 방역 대책을 강화하자, 인도는 불공평하다며 항의헀다.

21일 지지통신,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올림픽위원회는 일본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특정 국가에 대해서만 선수의 대회 직전 행동을 규제하는 방안은 “불공평하고 차별적”이라고 항의하는 문서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전달했다.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 18일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 강화를 표명했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대책을 강화한 인도 등 국가의 선수는 일본 입국 전 7일 간 매일 검사를 받아야 하며, 방일 후에는 3일 간 다른 국가와 연습 시합을 할 수 없다는 방침이 발표됐다.

주요기사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인도와 스리랑카, 네팔,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몰디브 등 6개 국가를 ‘변이 바이러스 지정 국가·지역’으로 규정하고 관련 대책을 강화한 바 있다.

인도 올림픽위원회는 선수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방일하는 데도 규제가 너무 엄격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3일 간의 격리 등 조치가 경기를 앞두고 컨디션을 조절해야 하는 선수에게 불공평하다는 주장이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도쿄 조직위의 이러한 방침 때문에 인도의 하키 선수단은 방일 후 예정했던 연습 경기를 할 수 없을 수도 있다.

힌두스탄 타임스 등 인도 언론은 사격, 레슬링 등 인도가 메달 획득을 기대하는 종목의 선수에게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오는 7월23일부터 9월5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