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도쿄올림픽 맞춰 文대통령 日 방문…정상회담 조율 중”

뉴스1 입력 2021-06-15 08:33수정 2021-06-15 0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7월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올림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일본에 전달했고, 일본도 이를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2018년 2월 한국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때는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가 방한, 개막식에 참석해 문 대통령과 면담한 바 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문 대통령이 이번에 일본을 방문했을 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첫 정식 회담을 갖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일본 정부는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먼저 구체적인 해법을 내놓지 않아 정식 회담을 하는 데에는 신중한 자세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주요기사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스가 총리 취임 9개월 만에 첫 만남을 했지만 정식 회담이 아니라 서로 인사만 나눈 정도였다.

요미우리는 정식 회담이 열리더라도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등의 현안이 해결을 향해 전진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