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판 흥부? 아내 38명·자녀 89명 두고 세상 하직한 78세 남성

뉴스1 입력 2021-06-14 16:09수정 2021-06-14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최대 가족을 거느린 시오나 차나가 14일(현지시간) 별세했다. 2021.06.14 (출처: 인디아투데이 제공) © 뉴스1
세계 최대 가족을 거느린 인도의 시오나 차나(76)가 아내 38명, 자녀 89명, 손주 33명을 남겨두고 세상을 떠났다고 인디아투데이는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차나는 이날 새벽 3시경 인도 동북부 미조람의 주도 아이졸의 한 개인 병원에서 별세했다. 11일 의식을 잃은 지 이틀 만이다. 가족들에 따르면 그는 지난 7일부터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평소 당뇨병, 고혈압 등 건강 상 질환을 앓고 있었다.

1945년생인 차나는 17세에 자신보다 세 살 연상인 여성을 첫째 부인으로 맞이했다. 이후 그의 가족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가족들은 100여개 방이 있는 4층짜리 건물에서 함께 살았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조람탕가 미조람주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조람과 그의 가족 덕분에 그의 마을은 이 주의 주요 관광 명소가 됐다”고 밝히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주요기사
실제 이들이 사는 건물은 ‘신세대 가정’으로 불린다. 2011년과 2013년 두 차례 방송 프로그램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에 소개되면서 미조람주의 주요 관광 명소가 됐다고 알려졌다.

차나는 기독교 한 종파인 ‘차나 파울’의 우두머리다. 1942년 6월 그의 아버지가 미조람주 산지에서 창시해 400여 가족으로 구성된 이 집단은 일부다처제를 허용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