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치며 한숨 돌린 바이든…美 정계서 손꼽히는 실력자

김민 기자 입력 2021-04-18 16:24수정 2021-04-18 1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AP뉴시스
“코스 기록이 아직 그대로예요.”

올해 1월 취임 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골프를 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웃으며 이렇게 기자들에게 말했다. 17일 바이든 대통령은 델라웨어주 사저 근처 월밍턴 컨트리클럽에서 스티브 리체티 백악관 선임고문과 2015년 사망한 아들 보의 장인, 즉 사돈인 론 올리비어와 골프를 쳤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AF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 총리와의 정상 회담, 러시아 제재, 난민 정책에 관한 논란 등 바쁜 한 주를 보낸 뒤 좋아하는 골프를 치며 휴식을 취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고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이 59%를 넘어 가는 등 순조로운 분위기에서 잠시 긴장을 풀어도 좋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정계에서 손꼽히는 골프 실력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만큼이나 골프를 좋아한다고 알려져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윌밍턴 컨트리클럽과 필드스톤 골프클럽 등 2곳의 골프장 회원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예고 없이 골프장에 등장한 바이든 대통령을 보고 코스에서 골프를 치던 사람들은 경기를 잠시 멈추고 구경하거나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골프를 즐겼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소유한 골프 클럽에서만 임기 중 300회 이상 골프를 쳤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워싱턴 인근 군부대 내 골프 코스나 크리스마스 연휴에는 하와이에서 골프를 즐겼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집무실 내에서도 골프를 쳤다고 한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