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만에 日방문 IOC 위원장, 히로시마 찾는다

뉴스1 입력 2021-04-17 18:48수정 2021-04-17 1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오는 5월17일~18일 이틀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일본 TBS뉴스가 17일 보도했다. 바흐 위원장이 일본을 직접 찾는 건 지난해 11월에 이어 6개월 만이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릴레이가 1945년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히로시마현을 지나는 시기에 맞춰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TBS뉴스는 전했다.

방일 이틀째인 18일에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등을 만날 예정이다.

주요기사
단 일본 국내 감염 상황에 따라 방문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TBS뉴스는 덧붙였다. 전날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10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바흐 위원장의 방일 의사를 알고 있으며, 방문을 환영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미일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한 스가 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도쿄올림픽 개최 의지를 강조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이 이 결정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