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CEO “가을까지 미국서 부스터샷 접종 준비”

뉴시스 입력 2021-04-17 18:21수정 2021-04-17 1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 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가을까지 미국인에게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접종할 것”이라고 했다.

16일 CBS에 따르면 방셀 CEO는 최근 이같이 밝혔다.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한 날로부터 6개월이 지난 후 코로나 바이러스에 90% 이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여전히 바이러스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느냐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CBS는 3차 접종이 아직 필요하지 않다면서도 보건 전문가들은 3차 접종이 브라질과 남아프리카, 영국으로부터 미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추가적인 면역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모더나도 화이자에 이어 코로나19 백신 효능을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백신 수급 불균형 사태가 지속될 전망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 경영자는 지난 15일 CVS헬스 주최로 열린 행사에서 “6~12개월 사이에 3번째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며 “그로부터 매년 백신 재접종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